미용

배우 박윤배,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73세.

마민석 2020-12-19 (토) 19:48 1개월전 316  

e94b1e0a530bdc6d51468c47a1dc27fb_1608374932_3941.png


MBC TV '전원일기' 응삼이로 유명한 배우

 

응삼이 배우 박윤배는 폐섬유증을 앓다 18일 오전 별세했다. 19"지난해 폐섬유증 판정을 받으신 후 올해 6월부터 입원해 계셨다" 며 박윤배의 아들 박지만씨는 "유쾌하고 재밌는 캐릭터로 기억되신 분이지만, 당신은 늘 '난 전원일기의 농촌 총각 응삼이'라고 말씀하시곤 하셨다"고 황망해 했다.

박윤배는 중앙대학교에서 연극영화학을 전공하고 1969년 연극배우로 연기에 발을 내디뎠다. 1973MBC 문화방송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한 그는 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배우로서의 인지도를 쌓아 올렸다. 박윤배는 '농촌의 노총각'이라는 설정 외에는 별다른 특징이 없던 '응삼이' 역을 고향 강원도 철원에 사는 친구의 특징을 가져와 캐릭터를 재탄생시킬 정도로 적극적인 연기자였다.

박씨는 "끝까지 가족이나 친척, 주변분에게 부담을 주지 않으시려고 하신 분. 그러면서도 딸을 잘 부탁한다는 말씀을 여러번 하시며 생의 마지막을 준비 하셨다""늘 소박하고 정겹게 '농촌총각'이고자 하셨던 아버지, 응삼이를 기억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박윤배의 별세 소식에 네티즌들은 요즘 전원일기보는 게 낙인데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영원한 응삼이 아저씨다”, “생전 전원일기속 모습이 선하다”, “응삼이 형 편히 쉬세요등 애도를 이어가고 있다.

빈소는 신촌 연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9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오전 7시고 장지는 공주 나래원이다.

코로나19로 조문은 받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