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빛을 말하다』 작가 최길용 전시회

마민석 2021-02-26 (금) 17:41 1개월전 549  

c756286d3e789433669d1cf127667a22_1614328838_5771.jpeg

 

코로나19로 전시회를 열수 없었던 만큼 작가나 대중은 모두가 목마르고 답답했다.

이에 사회적 거리 두기가 완화되면서 중단됐던 작가들의 전시회가 화려한 색감으로 피어나기 시작했다.

이 어려운 환경이지만 작가의 마음은 열정으로 넘쳐나고 그 열정은 캔버스로 담아낸다.

우직한 것 같으면서도 섬세한 작품은 태양과 무한한 우주를 화폭에 표현했다. 보는 이의 감성에 큰 꿈을 심는다.

이 작가의 이름은 최길용 화가이다.

봄날의 화려한 풀꽃처럼 담백하면서도 웅장한 작품은 작가의 끝없는 상상으로 무한의 메시지를 주어 많은 생각을 갖게 한다.

이번 전시회를 통한 그의 작품세계를 다시한번 느낄 수 있다.

c756286d3e789433669d1cf127667a22_1614328886_6965.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