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

BTS·기생충 효과…상반기 저작권 무역수지 흑자 ‘역대 최대’

마민석 2020-09-21 (월) 18:19 1개월전 16  

a519c28252f7582e20514b0f2ce608b4_1600679938_4308.jpg

  방탄소년단(BTS)의 첫 영어곡 다이너마이트가 지난 1일 미국 빌보드 100 차트정상을 차지했다. 사진은 BTS가 지난해 5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고 듀오 그룹상을 수상하고 있다  

12000억원문화예술저작권은 사상 첫 무역수지 흑자 달성

 

올해 상반기 한국 저작권 무역수지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104000만 달러(12000억 원)에 달하는 반기 최대 규모 흑자를 달성했다.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 역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사상 최초로 반기별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했다.

특히 문화예술저작권 중 방탄소년단(BTS)의 한국대중음악(K-pop)의 열풍, 영화 기생충의 세계적 흥행 등 음악·영상 저작권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지난 1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는 16000만 달러가 증가한 1040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전체 지식재산권 무역수지가 총 750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하고 산업재산권 무역수지 역시 전기 대비 적자 폭이 심화됐으나, 저작권 무역수지만 홀로 흑자를 기록하고 흑자 폭도 확대된 것이다.

문체부는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 2010년부터 2020년까지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반기별 저작권 무역수지가 지난 20132분기에 처음으로 흑자로 돌아선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올해 상반기에는 저작권 분야 반기 총수출액이 50억 달러를 돌파한 데 힘입어 역대 최대 흑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저작권 무역수지문화예술저작권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의 수출입 통계를 기반으로 한국은행이 반기별로 집계해 발표한다.

문화예술저작권에는 음악, 영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드라마 등의 방영, 복제, 배포 등에 대한 권리가 포함되며,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은 우리가 해외에 수출하는 게임, 데이터베이스, 연구저작물 등에 인정되는 저작권을 포괄한다.

이번 통계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부분 중의 하나는 바로 우리나라 문화예술저작권이 사상 최초로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이는 2010년 통계 편제 이후 반기 기준 최초로 기록된 흑자다.

과거 20162사분기에 일시적으로 흑자를 달성한 예가 있으나, 반기별로 꾸준하게 수치가 개선되면서 흑자를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문화예술저작권 중 음악·영상 저작권의 괄목할 만한 성장세가 돋보이며 이는 방탄소년단으로 대표되는 한국대중음악(K-), 영화 기생충의 세계적 흥행 등 전 세계를 상대로 한 경쟁력 있는 한류 콘텐츠의 수출과 해외에서의 한류콘텐츠 저작권 보호 등 다각도의 노력의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게임과 데이터베이스, 연구저작물 등에 대해 인정되는 저작권을 포괄하는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무역수지 역시 2011년에 최초로 12000만 달러(1460억 원) 흑자를 기록한 이래 꾸준하게 흑자 규모를 키워오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 통계에 따르면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중에서도 특히 데이터베이스 분야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무역수지 악화 우려 속에서도 한류 콘텐츠로 대표되는 우리 문화예술 분야의 경쟁력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문화예술저작권 흑자 달성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문화가 경제가 되는 저작권 강국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건강한 저작권 생태계를 만들고 한류 콘텐츠 저작권을 보호하는 데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문의: 문화체육관광부 문화통상협력과 044-203-2595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