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사회적농장 활용, 코로나 우울 극복한다

마민석 2020-10-22 (목) 14:16 1개월전 17  

981202200_bd398e49_2525252525.jpg

전북 완주군의 사회적농장인 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지난달 완주군청, 보건소, 소방서의 코로나19 대응인력 300명을 대상으로 수경재배 원예키트를 제공했다.(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 발달장애인 가족·코로나19 대응 인력 대상 힐링 프로그램 운영

 

농림축산식품부가 코로나19 우울증 극복을 위해 발달장애인 가족, 코로나19 대응 인력 등을 대상으로 사회적농장을 활용한 힐링·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사회적농장은 농업 활동을 통해 장애인, 고령자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돌봄·교육·고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법인 혹은 단체다. 농산물 생산·유통, 직업훈련, 원예치료, 공동체 활동 등을 통해 이들의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을 돕는다.

현재 전국에는 17개의 사회적농장이 발달장애인 대상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코로나 우울(블루) 극복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반려식물 제공에는 15곳이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들이 느끼는 우울감이 커지고 있으며 특히 발달장애인 가족들은 재택수업, 돌봄 시설의 휴관 등으로 가정 돌봄 전담의 어려움과 코로나 우울을 호소하고 있다.

이와 같은 돌봄 부담과 폐쇄된 환경에서 오는 극심한 우울감은 사회적 농장의 개방된 농장 환경과 신체 활동을 포함한 다양한 공동체 프로그램을 통해 완화될 것으로 농식품부는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완주 사회적농장의 경우 발달장애 가족들이(13가정, 40여명) 방역수칙을 지키며 텃밭가꾸기, 액자·화분만들기 등 사회적농업 프로그램 참여로 코로나19를 이겨내고 있다.

코로나19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프로그램에도 15개 사회적농장이 참여한다.

 

농식품부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자체의 협조를 통해 사회적농업 프로그램에 참여할 코로나19 완치자·의료진·담당 공무원을 발굴했다.

그 결과 지난 9월에 완주군청·보건소·소방서 인력 300명을 대상으로 수경재배 원예키트를, 무주군청·보건의료원 인력 170명에게는 반려식물을 제공했다.

10월에는 인천 부평구청 코로나 대응인력을 대상으로 사회적농장(강화군 콩세알’) 프로그램 체험을 진행했다. 11월에는 대전시 유성구청 인력 120명을 대상으로 반려식물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코로나19 등 법정감염병 확진자와 격리자의 안정적인 영농활동 지원을 위해 영농도우미 지원사업도 추진 중이다.

영농도우미 지원사업은 사고나 질병으로 영농 활동이 어려운 농가에 영농도우미를 지원하여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돕는 사업이다.

코로나19에 따라 지원 대상자에 법정감염병 확진·격리 농업인도 포함,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영농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영농도우미 임금(17만원)70%(149000)를 최대 14일간 지원한다.

 

김인중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농장 확대 등을 통해 발달장애인 가족, 코로나19 대응인력 등을 지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회적농장 프로그램에 참여를 원하는 코로나19 완치자 또는 대응인력은 인근 사회적농장 현황을 확인한 후 해당 지자체로 문의하면 된다.

영농도우미 지원사업은 신청을 희망하는 농업인의 거주지 지역농협에서 신청을 받고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농협중앙회 지역사회공헌부(02-2080-5415)로 문의가 가능하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사회복지과 044-201-15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