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20년 창덕궁 달빛기행 ‘두 번의 달을 보다’

마민석 2020-10-06 (화) 11:13 20일전 41  

1bd107cee6dbfb67e13dc586b6ee5e5f_1601950372_054.png

<2020 창덕궁 달빛기행_창덕궁 인정전>

    


- 10.10.25. 매주 목일요일 회당 20명씩 축소 운영 / 8일 오후 2시부터 예매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함께 추진하는 2020년 창덕궁 달빛기행- 두 번의 달을 보다가 새로운 탐방 구역인 존덕정 권역을 추가하여 오는 10일부25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창덕궁의 밤을 밝힌다.

올해 창덕궁 달빛기행은 지난 5월과 8월에 문을 열었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5월에는 단 하루만에, 8월에도 단 나흘만에 중단되어 많은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그래서 올해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10월 일정에는 탐방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탐방 구역을 더 추가했다. 11년간 달빛기행의 묘미였던 부용지와 주합루의 아름다운 경관과 함께 여태껏 밤에는 일절 개방하지 않았던 존덕정과 반월지를 탐방구역에 추가해 기존 달빛기행과 차별화된 탐방을 즐길 수 있게 했다. 탐방구역 추가로 지난 5월과 8월에는 90분이던 소요시간도 10분 늘려 이번에는 100분 일정이다.

* 존덕정과 반월지: 1644(인조 22)에 지은 존덕정은 육각 지붕으로 되어있어 처음에는 육면정이라고 부르다가 후에 존덕정으로 바뀜. 반월지는 존덕정에 있는 연못으로, 지금은 하나의 연못으로 되어 있지만 동궐도에는 원래 네모난 연못과 반달 모양의 연못이 분리되어 있었음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창덕궁 달빛기행참여객들이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전에는 회당 100명씩, 하루 2회 운영하던 것을 이번에는 회당 20명으로 제한해 매일 4회씩 운영하되 20분 간격으로 시차 출발시켜 다른 회차의 관람객들과는 서로 만나는 일이 없도록 운영하고, 관람객 간 적정거리도 확보시킬 예정이다.

또한, 모든 참여객은 입장 전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발열여부를 확인 후 개별로 정보무늬(QR 코드)를 발급받아 제시한 뒤 행사장에 출입할 수 있다.

2020 창덕궁 달빛기행 - 두 번의 달을 보다입장권은 오는 8() 오후 2시부터 옥션티켓(http://ticket.auction.co.kr)에서 판매한다. 1인당 2매까지 사전 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1인당 요금은 3만원이다. 인터넷 예매가 불편한 장애인을 비롯하여 국가유공자는 1인당 2매까지 전화(옥션티켓 1566-1369)예매할 수 있다. 행사에 관한 더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royal.cha.go.kr),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방문하거나 전화(02-3210-3503)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단풍과 어우러진 가을 밤 진행되는2020 창덕궁 달빛기행을 통해 관람객들이 창덕궁 후원을 거닐며 밤이 주는 고궁의 운치를 만끽하고 궁궐의 야경과 어우러진 전통예술공연을 관람하는 동안 바쁜 일상 속 여유와 낭만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 특히, 이번 행사는 <2020년 궁중문화축전>과도 연계하여 예년에 비해서 더욱 풍성하고,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