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 총리 “거리두기 조정안 6일 결정…보완점 살펴봐야”

마민석 2021-08-04 (수) 12:36 1개월전 712  

1746ce21f25c4dc1ba622c9c6aaa0059_1628048159_1564.jpg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82860만 회분 백신 도입백신 부족 걱정 내려놓고 접종 적극 참여를

 

김부겸 국무총리는 4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 추이를 하루 이틀 더 면밀히 지켜보고 이번주 금요일(6) 중대본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방역의 실효성 측면에서 보완할 점은 없는지도 이번에 함께 살펴봐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는 국민과 함께 지키는 사회적 약속’”이라며 각 부처와 지자체는 현장의 이행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현장의 이행력과 수용성을 한층 높일 수 있는 보완방안을 적극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총리는 전날 1차 접종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하면서 백신접종에 탄력이 붙고 있다전국적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백신접종을 통해 하루 빨리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것이 위기 극복을 위한 근본적 해답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 공급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8월 한 달에만 이제껏 공급된 백신을 초과하는 2860만 회분의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며 전국민 70% 접종의 성패를 좌우할 40대 이하 백신접종도 다음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집단면역 이후의 상황에도 미리 대비하겠다내년도 백신 확보를 위한 재원을 이번 추경에서 확보했고 제약사와의 계약 협상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신접종이 코로나 감염예방과 변이바이러스 대응에는 물론 중증으로의 악화나 사망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이미 과학적으로 증명됐다국민들께서는 백신부족에 대한 걱정을 내려놓고 정부가 안내한 일정에 따라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