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 총리 “코로나 전체 확산세 여전…휴가철 이동 자제해달라”

마민석 2021-08-03 (화) 11:58 1개월전 706  

f4c30cd597a9a3f8df37a7609b52aea5_1627959507_8778.jpg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델타 변이 전 세계적 확산백신 접종률 높은 나라도 마스크 쓰기 등 방역 기본수칙 강조

 

김부겸 국무총리는 3남은 휴가철 동안에도 가급적 이동은 자제하고 이번 휴가만큼은 함께 하는 시간보다 휴식하는 시간으로 보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 금요일 하루 고속도로 통행량은 531만대로 여름휴가철 중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28일째 전국 확진자 규모가 네자리 수를 넘어가고 있다최근 수도권의 증가세는 다소 둔화되는 모습이지만 전체적인 확산세는 여전하다고 우려했다.

이어 델타 변이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며 미국과 같이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들도 마스크 쓰기와 같은 기본수칙을 다시 강조하고 있다며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다.

김 총리는 요양원, 교정시설, 군부대 등 집단생활 시설에서도 소수지만 확진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선제적 진단검사, 철저한 출입관리, 공용시설내 방역수칙 준수 등을 통해 시설 내 감염이 지역사회로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미리미리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각 부처는 이번 주가 유행을 멈출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기관장을 중심으로 모든 간부가 현장을 찾아 방역실태를 점검해달라각 지자체에서도 지역별 방역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과감하게 시행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김 총리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에 감염된 멧돼지 사체가 강원·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꾸준히 발견되고 있다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방역 울타리 보강, 농장주변 소독과 출입통제 등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실제 농장에서 발병할 경우를 대비해 대응 매뉴얼도 다시 한번 점검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