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비핵화·항구적 평화 여는 문”

마민석 2020-09-23 (수) 13:03 1개월전 33  

1465a057df71703b6678ee8abf755cb2_1600833800_4758.jpg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종전선언 통한 화해·번영에 국제사회 힘 모아달라

····몽골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제안유엔의 포용성 강화된 국제협력역할 제시

 

문재인 대통령은 23(미국 뉴욕 현지시간 22)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전쟁 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의 세 가지 원칙을 제시했고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어 가겠다는 구상도 여러분께 밝혔다하지만 지금도 한반도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에 있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대화를 이어나갈 것이며,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한걸음 더 나아가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고 변함없이 믿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무엇보다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라며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함께 노출되어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함께 협력할 수밖에 없다. 방역과 보건 협력은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과정에서도 대화와 협력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나는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고 함께 잘사는 평화경제를 말해왔다. 또한 재해재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남북 간 협력을 강조해왔다코로나 이후의 한반도 문제 역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의 관점에서 생각해주길 기대하며 북한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 함께 잘살기 위한 다자주의,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누구도 소외시키지 않고함께 자유를 누리며 번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된 과제로 코로나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 다자주의와 규범에 입각한 자유무역질서 강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 등을 꼽고, 한국은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코로나로 인해 세계가 얼마나 긴밀히 연계되어 있는지 확인했고, 결국 인류는 연대와 협력의 시대로 갈 것이라며 유엔이 오늘 이 순간부터 새로운 시대, ‘포용적 국제협력의 중심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