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수도권 역학조사 확대…방역위반에 무관용 원칙”

마민석 2021-07-07 (수) 16:15 2개월전 813  

deea1679f289eec4ba201973f2e76200_1625642109_8128.jpg
문재인 대통령
.


수도권 방역강화 회의 주재“20~30대 이용 많은 시설 선제검사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역학조사 확대를 통해 신속하게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기 위해 지자체 역학조사 역량을 확충하고, ··공무원 지원 인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도권 방역강화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5가지 사항을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감염 확산의 고리를 끊기 위한 진단검사를 대폭 확대하기 위해 유동인구가 많고 밀집도가 높은 지역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운영하라검사 시간을 연장하고 20~30대가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실시하며, 검사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익명 검사를 확대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지자체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므로 수도권 광역과 기초 지자체는 방역 당국과 협의해 추가적인 방역 조치를 강구하라고 당부했다.

최근 수도권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퇴소 대비 입소 증가폭이 커지는 상황에 대비해 생활치료센터를 확충하고 병상 상황을 재점검할 것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방역지침 1차 위반 시 기존 경고에서 운영중단 10로 강화하는 감염병예방법 시행규칙이 8일부터 시행되는 바 방역지침 위반 시 무관용 원칙을 강력하게 적용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유영민 비서실장 지시로 불필요한 사적 모임을 자제하고 재택근무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